아무글이나

개인형 이동장치(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 등) 이용 안전수칙 & 과태료는? [출처] 개인형 이동장치(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 등) 이…

최고관리자 0 315

오산시민 여러분께서는 혹시 ‘킥라니’라는 말을 들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킥라니’란 ‘킥보드’와 ‘고라니’를 합친 말로 고라니처럼 불쑥 튀어나와 운전자나 다른 보행자를 위협하는 전동킥보드 운행자를 말하는데요. 최근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PM) 이용자가 증가하면서 이로 인한 사고가 급증하면서 이와 같은 신조어가 생겨났습니다.

그간 개인형 이동장치는 만 13세 이상이면 운전면혀증이 없어도 탑승이 가능하고, 헬멧 착용 규정은 있으나 단속이 쉽지 않다는 점. 2명 이상이 하나의 기기에 무리하게 탑승하는 등 안전수칙 규정이 미약해 사고 위험성이 높다고 꾸준히 지적돼 왔는데요. 실제로 도로교통공단의 통계에 따르면 최근 4년간 개인형 이동장치의 교통사고 수는 계속해서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에 지난 5월 13일부터 개인형 이동장치를 보다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의 의무를 강화할 수 있도록 도로교통법이 개정됐습니다. 달라진 도로교통법에 맞는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수칙에 대해 오산시와 함께 자세히 알아볼까요?!


개인형 이동장치(PM : Personal Mobility)란?

개인형 이동장치란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하는 1인용 교통수단으로 원동기장치자전거 중 최고속도 시속 25km 미만, 차체 중량이 30kg 미만인 것을 말합니다. 개인형 이동장치의 종류에는 전동킥보드, 전동이륜평행차, 전동기의 동력만으로 움직일 수 있는 자전거(스로틀 방식, 2인 탑승 가능)이 있습니다.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른 과태료·범칙금 부과 안내

 

01. 원동기 면허 소지 필수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를 이용하려는 운전자는 반드시 원동기 이상의 면허를 소지해야 합니다. 원동이 면허는 만 16세부터 응시가 가능하기 때문에 만 13세~16세 미만 운전자들은 이용이 불가능해졌습니다. 무면허 탑승 시에는 범칙금 10만 원, 만 13세 미만의 어린이 탑승 시 보호자에게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됩니다.

02. 음주운전 시 금물

자동차, 원동기와 마찬가지로 개인형 이동장치 운행 시에도 음주운전은 절대 피해야 합니다. 만약 음주 후 개인형 이동장치를 이용하는 모습이 적발되면 10만 원의 범칙금을 내야 합니다. 만약 음주 측정을 거부하면 13만 원의 범칙금을 납부해야 합니다.

 

03. 보호장구 착용 · 탑승인원 준수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를 운전해야 할 때에는 안전모 등 보호장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합니다. 안전모를 비롯해 보호장구를 착용하지 않고 운전 시 2만 원의 범칙금이 부과됩니다. 또한 하나의 기기에 연인이나 자녀, 친구 등이 함께 탑승하는 등 승차 정원을 초과하면 4만 원의 범칙금을 납부해야 합니다.

04. 인도에서 주행 금지

개인형 이동장치를 인도에서 타는 것도 금지됩니다. 전동킥보드를 포함한 개인형 이동장치를 탈 때에는 차도나 자전거도로를 이용해야 하는데요. 인도에서 주행하던 중 사고가 발생하면 12대 중과실로 분류되어 형사처벌의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인도주행 시 적발되면 3만 원의 범칙금을 납부해야 한다는 것 잊지 마세요!

도로교통법 개정 전

도로교통법 개정 후

0 Comments